2021.05.15 (토)

  • 수원 20.8℃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안성시, 2021년 상반기 가축분뇨 관련 시설 합동점검 실시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안성시는 오는 30일까지 정부·지자체가 함께 가축분뇨 및 퇴비·액비의 유출 등으로 인한 수질오염 및 악취 등 가축분뇨 관련 시설 운영·관리 실태에 대해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합동점검은 경기도 31개 시·군의 가축분뇨 관련 시설 366개소를 선정해 시행하며 주요 점검대상지는 상수원보호구역 등 주요하천 인근 축사, 무허가축사 적법화 행정조치 대상 가축분뇨 배출시설, 가축분뇨 관련업체, 상습 민원제기 지역의 가축분뇨 관련 시설이다.

주요 점검 사항은 미신고 농경지 액비 살포 및 가축분뇨 불법 처리 여부 배출시설 및 처리시설 등의 관리기준 준수여부 가축분뇨 정화처리시설의 방류수 수질기준 준수 여부 등이다.

안성시는 올해 1월 가축분뇨 관련 지도·단속 업무를 위해를 환경과에 환경지도2팀을 신설해 운영 중이며 연 초에 수립한 지도·점검 계획에 따라 한강유역환경청 직원과 조를 이루어 합동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합동점검 시 경미한 사항에 대해서는 현장 계도를 통해 개선하고 위법 사항 발견 시에는 행정처분 및 사법처분 등 엄중히 처벌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가축분뇨 악취 저감을 위해서는 미부숙 퇴비 살포 금지, 주기적인 시설 청소 등 가축분뇨 배출·처리시설 관리기준 준수뿐만 아니라, 축산농가의 인식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