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2 (일)

  • 수원 24.2℃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시흥시, 올해 내 ․ 외국인 근로자 일터 밀착 건강관리사업 추진

【경기경제신문】시흥시(시장 임병택)는 전국 최대 중소 제조업 집적지이자 국가 산업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는 시흥스마트허브를 중심으로 근로자들의 만성질환 예방 및 조기발견을 위해 일터로 직접 찾아가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건강 버스 시범 운영으로 3월부터 9월까지 중점 운영될 ‘찾아가는 근로자 건강서비스’는 의사ㆍ간호사ㆍ운동처방사 등 6명의 전문 인력이 일터에 직접 찾아가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골밀도, 체성분, 모세혈관 건강도 측정 및 결과 상담을 실시하고 주기적으로 방문하여 체계적인‘검진-상담-사후관리’서비스를 제공한다. 10월부터는 우리회사 건강파트너 건강 버스로 구석구석 찾아갈 예정이다.

또한, 시흥스마트허브 근로자 중 20%를 차지하고 있는 외국인 근로자들의 언어소통과 안전보건 문제 해결을 위하여 한국어에 능통한 결혼 이주 여성을 안전보건강사로 양성하여 정왕보건지소와 외국인 복지센터에 안전보건 상담을 상시 운영하고 찾아가는 안전보건교육과 통역지원도 실시한다.

사업장 요구도에 따라 금연, 절주, 근골격계질환 예방 스트레칭, 심뇌혈관질환,직무 스트레스 관리 교육 등 건강증진 프로그램을 지원해 근로자 건강생활 실천 향상에도 기여하고자 한다.

시흥시 정왕보건지소 관계자는 “근로자의 건강은 기업의 생산성 향상에도 도움이 되므로 사업주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로 정왕보건지소와 함께 건강한 사업장을 만들기 바란다”고 밝혔다. 신청은 산업건강관리팀(031-310-5932)으로 문의하면 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