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흐림동두천 20.3℃
  • 흐림강릉 24.8℃
  • 흐림서울 17.5℃
  • 흐림대전 21.5℃
  • 구름많음대구 28.1℃
  • 구름많음울산 25.3℃
  • 구름많음광주 26.6℃
  • 맑음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5.3℃
  • 맑음제주 20.9℃
  • 구름많음강화 19.5℃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1.8℃
  • 맑음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9.1℃
  • 맑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기획특집

박승원 광명시장, ‘시민의 삶을 바꾸는 민선7기 일자리 정책’ 발표

박승원 시장, 15일 시청 2층 중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2년까지 4년간 일자리 창출 목표는 공공일자리 2만 5,270명과 민간일자리 3만 740명 총 5만 6,010명의 일자리 만들겠다"고 발표 / 일자리 지키기, 만들기, 채우기, 나누기 4개 분야로 역점 추진


【경기경제신문】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시민의 삶을 바꾸는 민선7기 일자리 정책’을 15일 발표했다.


광명시는 2022년까지 4년간 공공일자리 2만 5,270명과 민간일자리 3만 740명을 합해 총 5만 6,010명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우선 2019년 일자리 목표로 15세~64세 고용률은 67.7% 달성하고, 총 취업자 수는 16만 5,940명을 달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분야별 세부추진 계획으로 일자리 지키기, 만들기, 채우기, 나누기 4개 분야로 나눠 중점 추진할 방침이다.


 ※ 올해 광명 15~64세 고용률 : 65.3%, 취업자 수 :16만 1,900명(통계청 2018. 8월 기준)

 
광명시는 일자리 지키기로 연간 공공일자리 6,000여 명 양질의 공공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공공 일자리 질을 높이기 위해 성과 있는 공공일자리는 계속 확대하지만 효과나 성과가 미흡한 일부사업은 ‘일몰제’를 도입해 폐지한다.


또 시 재정에 문제가 없다면 언제든 취약계층 일자리를 더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내년부터 ‘사고제로(0)’ 공공 안전일터로 만들기 위해 산업안전보건공단 협조로 현장일터에 대한 안전점검 진단을 연1회 이상 실시한다.

 


일자리 만들기로 내년부터 청년, 여성, 다문화, 장애인을 위한 맞춤일자리 ‘광명1969 행복일자리’ 신규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에는 방과 후 문화체육교실, 아동안심 귀가서비스, 방문외국인 민원안내도우미, 힐링안마서비스, 학교체육관 개방관리 등 10개 분야에 연인원 382명이 참여할 계획이다.


특히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푸드트럭 존, 광명동굴 연계 청년일자리, 기업체와 연계한 특성화고교생 일자리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청년들의 취업 고충과 어려움에 귀 기울이기 위해 시장 직속 ‘청년위원회’(50명)도 곧 설치한다.


이미 광명시는 청년들이 쉽게 창업에 도전할 수 있도록 창업환경을 제공, 시설·자금 지원 및 알선을 위해 ‘광명시 창업지원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입법 예고 중이다.



일자리 채우기로 소득기준을 완화해 더 많은 시민들이 공공일자리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한다. 이를 위해 하우스 푸어 계층에게 공공일자리에 참여할 수 있도록 자격기준 재산세를 기존 30~45만 원에서 50~60만 원으로 높여 기준 완화를 준비 중이다.


또 사업 성격상 취지가 유사한 ‘새희망 일자리사업’과 ‘5060 베이비 부머’사업을 통·폐합해 내년에는 ‘신(新)중년 일자리사업’으로 실효성 있게 추진한다.

 
일자리 나누기로, 구직 희망자와 구인업체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공공시설 공간을 최우선 제공한다. 이를 위해 일자리창조허브센터 증축, 청년창업지원센터, 자영업지원센터, 노동자복지회관도 설치할 계획이다. 전문 자격증 보유 또는 고급기술 경력 퇴직자를 모집해 ‘지역사회환원 일자리 재능기부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또 광명시는 시장 직속 ‘광명시 일자리위원회’를 위촉(30명) 운영해 광명 맞춤형 일자리 정책이 제대로 추진되고 있는지 월 1회 일자리 전문가 의견을 수렴한다. 앞으로 일자리위원회가 공공과 민간일자리 정책을 만드는 콘트롤 타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민간일자리 창출을 위해 광명시는 기업체와 중·소상인들이 편안한 기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행정규제는 최소화 하고 중·장기적으로 일자리 창출 기반조성과 4차 산업 활성화를 추진 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박승원 광명시장은 “일자리는 개인의 삶이며 희망이다. 일자리 실적에 연연하지 않고 구직 희망자 한 사람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사람중심 일자리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하면서 “특히 재난 수준의 청년 실업문제를 직시하고 청년들이 꿈을 잃지 않고 희망을 주는 청년드림 일자리 정책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