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4 (일)

  • 흐림수원 3.7℃
기상청 제공

수원시, 공항협력국 → 미래전략국 확대 공항 관련 정책 당위성 부족 자인

- '미래전략국'수원 군공항 이전 부서
- 기자들 상대 '사실 왜곡' 여론 호도

[경기경제신문] 수원시가 군공항 이전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공항협력국을 미래전략국으로 확대 개편하는 조직 개편을 두고 공항과 관련된 정책에 당위성이 부족하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수원시에 따르면 ‘공항협력국’을 ‘미래전략국’으로 확대개편한다. 미래전략과 내에 공항이전과와 공항 지원과를 두고 군소음 총괄과는 공항이전과에 팀 단위로 편입한다.

 

이에 대해 수원군공항(수원전투비행장) 폐쇄를 위한 생명평화회의는 논평을 통해 "공항 관련 과 두 개를 편재하면서 '미래전략'이라고 국의 명칭을 변경하는 것은 수원시가 공항과 관련된 정책에 당위성이 부족하다는 것을 자인하는 셈"이라고 직격했다.

 

생명평화회의는 "'미래전략국'은 결국 수원 군공항을 이전하는 부서"라며 "수원 군공항이 없어지는 공간을 구상하는 일은 도시계획의 영역이지 군공항 이전을 담당하는 부서의 업무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수원시는 '미래전략국'으로 명칭 변경을 백지화하고 시민들에 떳떳하고 투명하게 업무를 밝힐 수 있게 이번 개편안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최근 지준만 수원시 공항협력국장은 '화성시가 공항유치에 찬성한다', '람사르 습지보호구역 지정 추진을 중단했다', '화성시민들의 여론이 공향유치에 찬성으로 돌아섰다'는 말 등으로 화성시의 행정에 간섭하고 시민의 여론을 왜곡해 화성시의 강한 반발을 샀다. 

 

생명평화회의는 "수원시가 군공항 이전이 떳떳하다면 기자들을 상대로 사실을 왜곡하고 여론을 호도할 이유가 없다"며 "이는 수원시가 군공항 이전을 투명하게 추진하는 것을 포기한 셈"이라고 비판했다.


경기도가 경기국제공항추진단장에 군공항 전문가를 임명한 것과 관련해 "김동연지사가 앞서 경기국제공항 사업을 수원 군공항 이전 사업이 아닌 물류허브와 사람을 잇는 국제공항 사업으로 발상을 전환해 달라는 주문과 전혀 일치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군공항 이전을 담당하는 부서가 명칭부터 본질을 흐려야 한다면 해당 사업은 어디부터 신뢰해야 하는가"라며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또 "일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인접 지자체와의 관계를 훼손하는 것이 소통과 협력의 리더십과 부합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생명평화회의는 "수원시가 '공항협력국'을 '미래전략국'으로 확대개편한다는 말을 신뢰할 수 없다"며 "수원시는 확대개편을 전면 백지화하고 수원 군공항 문제를 떳떳하게 드러내 시민들과 소통하길 바란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