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맑음수원 27.4℃
기상청 제공

사회

군포시 '금정역세권 재개발추진위', 정비계획 설명회 '오락가락' 비대면 개최

- 오프라인 설명회 발표 후 하루만에 취소
- 주민들 우롱하는 처사, 추진위 믿을 수 없어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금정역세권 재개발' 군포 산본2지구 재개발을 반대하는 주민들은 2일 군포시청에서 정비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역(안) 주민공람(설명회)을 즉각 중단하고 모든 주민이 동등하게 함여하는 발전계획 수립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지역 재개발 반대 위원회는 군포시가 낙후된 금정역 일대를 새롭게 개발하는 정비계획 수립 이후 찬성과 반대 진영으로 나뉘어 갈등만 야기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추진위원회는 준주거지역 36필지와 산본1동 236-1외 18번지, 산본2지구 준주거지역 24필지 및 대로변 일반주거지역에 제외된 상태에서 제안서를 접수했으나 군포시는 특별한 사정이 없었는데도 불구하고 이 지역을 아무설명도 없이 재개발지역에 포함하는 변경 고시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6월 도시계획자문위원회는 '준주거지 주민들의 동의율을 높여서 다시 제안하기로 자문'을 권고했음에도 불구하고 추진위원회는 이 지역 주민들의 의견수렴 절차 등을 배제시킨 상태에서 사업을 강행해 반발을 사고 있는 상황에서 지난 28일 오후 설명회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문자에 따르면 금정역세권 추진위원회는 "이번 주민공람및 설명회는 재개발 구역에 대해 도시계획으로 지구지정을 하기 위한 법적 절차 행위다"라며 "재개발구역내 주민들에게 재개발구역지정에 대해 사전에 설명하고 관련 도서 등 공람을 함으로서 재개발 구역지정에 주민들의 의견을 받고자 하는 행정 절차"라고 안내를 했다.

 

이어 "주민설명회는 2일 오후 2시부터 군포시청 2층 대회의실에서 100명 규모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한다"라며 "조합원들은 늦어도 1시30분 이전에 군포시청 대회의실에 입실해야 한다"며 "100석 모두 채워주시고 설명회를  듣고 궁금한 사항에 대하여는 질의  응답시간에 질의하시면 된다"고 통보를 했다.
    
하지만 이 같은 안내문자에 대해 군포시는 "주민설명회를 오후 2시에 진행하는 것은 맞지만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으로 진행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온라인 설명회에 대해 등기우편 등 여러차례 주민들에게 안내를 했다"며 "주민들은 대회의실에 입장을 할 수 없다. 줌 사용이 어려우신 분들은 유튜브를 통해 사업 설명을 들으시면 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재개발 추진위원회는 "군포시 신성장전략과 주관으로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 줌에 100명이 참석할 수 있다"며 "오프라인 설명회는 착오로 발송 됐다. 바로 다음날 정정 했다"라고 답변했다.

 

또 도시계획자문위원회의 권고안에 대해서는 "재개발 지역 전제 면적에 대한 동의율만 나오면 된다"고 설명했다.  

 

한 주민은 "절차상 문제를 제기하자 추진위원회는 군포시청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한다는 계획을 추진했지만 코로나19 핑계로 줌(Zoom)을 통한 온라인 설명회만 진행하겠다고 재통보를 했다"며 "이렇게 갈팡 질팡 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군포시와 추진위원회를 어디까지 신뢰를 해야 할 지 의문이 남는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