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조금수원 20.4℃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용인시, 용인경전철 퇴근 시간대 운행 간격 단축

8월3일부터 오후 5~8시 5분→4분…시간당 편도 3대 증편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용인시는 시민 편의 증진을 위해 오는 8월3일부터 용인경전철의 퇴근 시간대 운행 간격을 현재 5분에서 4분으로 단축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기시간이 줄어드는 것은 물론 차내 혼잡도도 줄어 시민들은 이전보다 편하게 경전철을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열차 운행 간격 조정은 관리운영사인 네오트랜스와의 계약에 따른 것으로 평일 퇴근 시간대 운행 편수를 기존의 편도 12대에서 15대로 3대 증편하게 된다.

지난해 용인경전철 일평균 퇴근 시간대 이용객은 7146명으로 하루 평균 이용객 3만3079명의 21.6%를 차지했는데, 이번 운행 간격 단축으로 편의성이 증진돼 퇴근 무렵 이용 수요를 늘리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용인경량전철㈜은 전 열차와 역사 내, 홈페이지 등에 8월2일까지 이번 운행 간격 변경을 알리는 안내문을 게시하는 등 시민들이 경전철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용인경전철 운행 간격을 단축하는 것은 물론이고 역사도우미를 배치하고 승강장안전문을 설치하는 등 시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