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구름많음수원 28.7℃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수원시, 자원회수시설 이전 추진 기간에 현 시설 안정적으로 가동되도록 개선사업 추진

한국환경공단과 개선사업 위수탁 협약, 사업자 선정되는대로 설계·공사 착수

 

[경기경제신문] 자원회수시설 이전을 추진하는 수원시가 이전 기간에 현 시설을 안정적으로 가동하기 위해 노후화된 시설을 개선한다.

 

수원시 자원회수시설은 2000년 4월 가동을 시작해 현재까지 25년째 운영 중이다. 매일 400t 이상 발생하는 수원시 생활폐기물을 소각처리하고 있다.

 

수원시는 시설의 노후화로 인한 안전사고, 불시 고장에 대비하기 위해 2018년 기술진단을 했고, ‘시설 개선이 효율적’이라는 결과가 나와 자원회수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환경공단과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지난 5월 7일 ‘수원시 자원회수시설 개선사업 입찰공고’를 했지만 유찰돼 재입찰 공고 예정이다. 사업자가 선정되는 대로 설계·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자원회수시설 개선 사업에는 1441억 원이 투입된다. 개선사업 내용은 600t 규모의 노후화된 기존의 소각설비를 560t 규모로 축소해 교체하고, 주민편익 시설을 개선하는 것이다. 2027년 12월 사업 완료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수원시는 자원회수시설 개선 사업에 대한 지역 주민 의견을 수렴하고 소통하기 위해 지난해 8월 담론회를 열고, 두 차례 사전준비 회의를 했다. 지난 1월에는 지역 시의원, 주변 동 주민자치회장, 아파트입주자대표회장, 관심 단체,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자원회수시설 민관협의체를 발족했다.

 

수원시는 자원회수시설 개선사업과 별도로 자원회수시설 이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4월 입지후보지 사전조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며 이전사업을 본격화했다. 2032년 6월 이전 완료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노후화된 자원회수시설 개선은 이전 기간에 안정적으로 생활폐기물을 처리하기 위해 필요한 사업”이라며 “민관협의체의 활동으로 지역주민과 지속해서 소통하며 자원회수시설 관련 내용에 대한 지역주민의 궁금증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자원회수시설 이전사업도 계획대로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