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수원 27.1℃
기상청 제공

지역

수원 수일초등학교, 상징수 느티나무 아래 우쿨렐레 길거리 공연

학교 교목인 느티나무 앞에서 등굣길 학생들에게 공연 선사

[경기경제신문] 수원시 수일초등학교는 1일 학교 상징수인 느티나무 앞에서 길거리 공연을 개최했다.

 


수일초등학교는 예술적 감수성, 문화향유능력 신장을 위한 문화예술교육 일환으로 1인 1악기 배우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학생들은 졸업하기 전까지 칼림바, 우쿨렐레 등의 악기를 배우며 음악적 기초 기능을 익히게 된다.

이번 공연은 우쿨렐레를 배우는 4학년과 5학년의 희망학생들이 팀을 구성해 조개껍질, 담다디, 쿵따리샤바라 곡을 연주하며 등교하는 학생들과 배웅 나온 학부모들에게 신나는 음악 감상의 시간을 선사했다.

학교에서 처음 열리는 길거리 공연에 등굣길 학생들 뿐만 아니라, 동행한 많은 학부모들이 함께 박수치며 호응해 줬다.

행사에 참석한 4학년 학생은 “잘 할 수 있을까 걱정되었는데, 많은 아이들이 지켜보고 박수쳐 주어서 신나고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행사를 기획한 이현숙 교장은 “아이들이 열심히 배운 연주실력을 뽐내고 이를 통해 더욱 성장하는 기회를 갖고자 길거리 공연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의 예술적 감성을 증진할 수 있는 교육과정 운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