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박무수원 20.1℃
기상청 제공

정치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의원, 경제전문가? 폭력전문가? 김용진 경제부지사 즉각 파면하라!

[경기경제신문] 김용진 경제부지사가 지난 27일 경기도의회 원 구성을 위한 여야 교섭단체 대표단 만찬 자리에서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에게 술잔을 던진 사실이 드러나며 파장이 커지고 있다.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대표단은 28일 곽미숙 대표 성명서를 통해 "경제전문가인가? 폭력전문가인가? 김동연 지사의 접시깨기는 이렇게 시행되는가? 협치의 판을 깨는 야만적 폭력행위가 김동연식 협치이고 의회 존중인가"라며 김용진 경제부지사의 파면을 촉구하고 나섰다.


도의회 국민의힘에 따르면 27일 저녁 용인시 모식당에서 원구성과 협치관련 협의를 위해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의원(고양6), 더불어민주당 남종섭 대표의원(용인), 김용진 경제부지사가 회동을 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진행되던 회동은 남종섭 대표의원과 김용진 경제부지사 사이의 논쟁으로 이어졌다. 격분한 김 내정자는 맞은 편에 앉아 있던 곽미숙 대표의원을 향해 술잔을 던졌다. 다행히 곽 대표가 다치지는 않았지만, 그 앞에 놓여 있던 접시가 깨지는 불상사가 발생했다.


도의회 국민의힘은 "김동연 집행부의 의회 무시 행태가 적나라한 폭력으로 표현된 것으로 가해자인 김용진 경제부지사는 물론 임명권자인 김동연 도지사도 이에 대해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김 지사를 정조준 했다.


이어 "도민의 대표인 도의회에 대한 폭력이다. 김동연 도지사는 입으로는 협치를 말하면서 뒤로는 의회를 압박하는 방식을 취해왔다"며 "협치를 위한 어떠한 논의도 진행하지 않으면서 의회를 궁지에 몰아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도모해 왔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김동연 정책의 정점인 경제부지사의 폭력은 이러한 의회 무시 태도가 응집 폭발한 것으로 의회에 대한 폭력행사"라고 규정했다.


도의회 국민의힘은 "그의 행위는 도의회 최초의 여성 대표의원에 대한 폭력"이라며 "여성에 대한 비하와 차별이 폭력으로 표현된 것으로 이것은 경기도민 전체에 대한 테러"라고 맹비난 했다.


이어 "이번 사태는 김용진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김동연 지사의 공적 실책 때문에 발생했다"며 "도의회의 반대와 우려에도 불구하고 무리하게 경제부지사직을 신설하고 측근의 사적채용을 밀어부친 김동연 지사가 책임져야 할 문제"라고 직격했다.


도의회 국민의힘은 김용진 경제부지사의 폭력 행위에 대해 ▲김 경제부지사의 즉각 사과 ▲김 경제부지사의 파면과 임명권자인 김동연 도지사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곽미숙 대표의원은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우리 국민의힘은 1,390만 경기도민과 함께 법적조치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용진 경제부지사는 28일 경제부지사 입장문을 통해 "시급한 경제위기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좀처럼 진척을 보이지 않고 있는 현재의 상황을 두 대표님과 논의해 보려는 충정에서 비롯된 일"이라며 "논의과정에서 의욕이 너무 과했다. 경기도의회에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사과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