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수원 25.5℃
기상청 제공

사회

백군기 용인시장 후보, 이영미술관 아파트 건설 "꼼수" 추진 의혹

-

[경기경제신문] 용인시 흥덕지구 이영미술관 부지의 아파트 건설 사업에 대해 찬·반 논쟁이 뜨거운 가운데, 용인시가 이를 묵과하고 꼼수를 부리며 허가를 추진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020년 5월 이영미술관 부지 2만3380㎡를 경매로 낙찰 받은 새 개발 사업자가 1년뒤인 지난해 5월 이 부지에 아파트를 건립하겠다며 용인시에 사업제안서를 제출하면서 불거졌다.

 

개발 사업자는 "사업부지에 있는 미술관을 포함한 7104㎡의 땅을 문화공원으로 조성해 용인시에 기부체납하겠다"며 "대부분이 자연녹지인 2만3380㎡ 부지 가운데 제1종일반주거지 1522㎡과 자연녹지 등 1만5649㎡ 토지를 제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로 변경해 종상향으로 233세대 아파트 단지를 개발하겠다"고 사업 제안서를 제출했다.

 

이와 관련해 주변 주민들이 “교통난, 녹지 훼손 등의 온갖 피해를 보는 영덕지구 이영미술관 부지 아파트 개발사업은 특혜다. 아파트가 들어서면 안 되는 자연녹지에 의미 없는 기부체납을 조건으로 건축물의 용적률과 건폐율, 층수 규제 등이 완화되는 종상향은 있을 수 없다”고 강하게 반발하고 나섯다.

 

용인시 도시계획위원회는 "지난 4월 29일 이영미술관 부지(영덕지구) 공동주택 건설사업 관련, 지구단위계획 변경에 대한 결정을 보류시켰다. 해당 건을 분과위로 넘겨 현장 확인, 재검토 등을 거쳐 본위원회에 재상정하면 그때 변경안에 대해 재심의하여 인·허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 

 

 

백군기 용인시장 후보는 지난 14일 열린 이영미술관 부지 개발 관련 용인시장 후보 주민간담회에 참석하여 자연녹지인 이영미술관 부지의 아파트 건립사업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백 후보는 “사업지구 바로 앞 시립어린이집이 위치하고 있어 우리 당 의원들이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분명히 반대 의견을 표명하였고 저 또한 마찬가지다”라고 밝혔지만, 이는 "이영미술관 부지의 아파트 건설 사업이 6.1 지방선거에서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꼼수를 부린 것이란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백 후보는 "현장에서 충분히 시민들의 의견에 동감하고, 오늘 모인 주민들의 의견을 듣고 잘 해결되게 하겠다고 말했다. 우리당 의원님들이 도시계획심의위원회에서 분명히 반대 의견을 표명하였고 저 또한 마찬가지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영미술관 부지의 아파트 건설 사업이 6.1 지방선거에서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꼼수를 부린 것이 아니라는 입장을 전달해 왔습니다.<위 단락에 대해 백군기 후보측 반론 내용입니다.>

 

이를 둘러싸고 ‘이영미술관 아파트 건설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를 중심으로 한 반발의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경남아너스빌 13단지 담장 주변에 정체를 알수없는 '영덕지구 APT건설 찬성 주민일동'이란 명의로 "아파트 건설 승인을 촉구"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게재 되는 등 아파트 건설을 위해 조직적이고 은밀한 작업이 추진하고 있다는 정황들이 포착되고 있다.
.


흥덕마을 경남 아너스빌 13단지 입주자대표회의 회장은 "주민들과 인근 시설들의 절대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영미술관 부지의 아파트 건설을 위해 지구단위 심사를 진행하는 이유가 이해되지 않는다"며 "이는 필시 사전에 시장의 결재가 있었을 것"이라는 의혹이 든다고 말했다.

 

입대의 회장은 "최근 용인시청에 아파트 건설을 찬성한다고 집회를 한 사람들은 모두 동원된 사람들"이라며 "그중 한 사람만 주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에 제출된 13단지 주민동의서는 입대위 의결을 거치지 않은 날조된 동의서"라며 "아파트 가구수는 368가구인데, 시 담당 공무원은 제출된 동의서는 550명이 동의했다"고 밝힌 것 자체가 날조된 동의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입대의 회장은 "허위 13단지 주민동의서는 원천무효이고 이것을 근거로 지구단위 심사를 게시한 관계자들은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입대의 회장은 용인시에 영덕지구 지구단위계획 관련 질의를 통해 정확한 진위를 파악하려고 주민대표 선정 경위에 대해 민원을 제기했다.

 

시는 입대의 회장의 민원에 대해 주민대표 선정 경위를 영덕1동 행정복지센타의 협조를 얻어 주민 대표를 선정했다고 회신했다.

 

입대의 회장은 "주민대표는 대부분 입주자대표회의 회장이나 입대위 위결을 거쳐 결정하는데, 어떻게 영덕1동 행정복지센타가 주민 대표를 선정 할  수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며 "이는 개발 사업자가 약 300~400억원으로 부지를 경매로 낙찰 받아 아파트로 건설할 경우 3천억원대의 수익을 챙길 수 있는 사업을 위해 용인시가 조직적으로 개입하고 있다"는 정황이라고 주장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