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9.21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www.ggeco.co.kr/news/60154
발행일: 2019/09/05  경기경제신문
안성시, 경기 남부권 미세먼지 공동대응 업무 협약체결

【경기경제신문】안성시는 5일 경기도청에서 고농도 미세먼지로 인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경기 남부권 미세먼지 공동 대응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대응 업무 협약 체결식]

이날 협약식에서 경기도와 경기 남부권 6개시(안성・화성・평택・이천・오산・여주)는 경기 남부권역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광역적인 협의체를 구성하고 공동 대응하는 것에 합의했다.


안성시는 미세먼지가 높은 주요원인으로 충남지역에 집중된 30개소의 석탄화력발전소와 평택항, 국가공단 및 인근 제철소 등에서 발생한 대규모 미세먼지가 서해안에서 축적 된 후 서풍을 타고 안성시로 유입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 협약 주요내용은 ▲경기도 남부권역 미세먼지 오염원 파악 및 조사연구 공동추진 ▲미세먼지 배출억제와 우수사례 상호 공유 ▲지속적인 실무협의체 회의 개최 등이며, 향후 중앙정부 사업을 공동 건의함은 물론 충청남도 소속 지자체까지 협의체를 확대하여 광역적인 미세먼지 저감 사업들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우석제 안성시장은 안성시의 주요 현안사항인 평택 유천취수장의 문제점에 대해 현장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설명하였으며, 그동안 피해를 봐 왔던 안성시민들의 불만을 해소하고, 지역 상생 및 균형발전을 위해 경기도 차원에서의 관심과 적극적인 문제해결을 건의했다.


우석제 안성시장은 “미세먼지에 대한 시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외협력을 강화하고 시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우 시장은 “평택 유천취수장 폐지를 위해 경기도와 지속적으로 협의하는 등 안성시 지역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경제신문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