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2.19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ggeco.co.kr/news/50412
발행일: 2019/01/28  박종명 기자
경기도립 뮤지엄 설 연휴 기간 프로그램 안내

【경기경제신문】경기도립 뮤지엄(경기도박물관, 경기도미술관, 백남준아트센터, 실학박물관, 전곡선사박물관, 경기도어린이박물관)은 온 가족이 함께하는 즐거운 설 명절 연휴(2월 2일~2월 6일)를 맞아 가족 단위 방문객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과 전시를 운영한다. 뮤지엄은 설 당일인 2월 5일만 휴관하고, 나머지는 정상 운영한다(백남준아트센터만 2월 4일도 휴관).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뮤지엄파크에는 경기도박물관·백남준아트센터·경기도어린이박물관 등 3개 뮤지엄이 모여 있다.


경부고속도로 수원 나들목에서 5분 거리에 위치해 있어 방문하기 편리하다. 유아·청소년부터 장년층까지 아우를 수 있는 전시·체험 콘텐츠를 구성해 가족 단위 방문객의 즐거운 나들이 장소로 안성맞춤이다.

 

[경기도 박물관 전경]

▲경기도박물관


경기도박물관은 설을 맞이해 설 다음날인 6일 전통체험 및 놀이 행사를 진행한다. 한과·인절미 만들기 및 시식 프로그램을 비롯하여 새해의 결심과 가훈을 서예 글로 받아볼 수 있는 체험을 준비했다.


박물관 중정 마당에서는 윷놀이, 투호던지기, 딱지치기, 제기차기, 팽이차기 등 온가족이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전통 놀이 행사가 진행된다.

 

그리고 조선시대 노론 벽파의 영수인 심환지의 정치와 학문세계를 주제로 한 <푸른 산속 의리주인, 심환지>이 전시중이다.

 

[경기도 어린이 박물관 전경]


▲경기도어린이박물관


경기도어린이박물관은 최근 상설전시실을 개편해 <바람의 나라> 전시를 선보인다. 바람의 개념과 바람의 생성 원리를 이해하고, 바람에 관한 문학작품과 예술작품을 감상하면서 서정적 정서를 발달시킬 수 있는 교육적 효과를 지닌 전시이다.


<바람의 나라> 전시실에서는 바람을 타고 춤추는 천 감상하기, 바람결 사이를 헤치고 바람의 나라로 들어가기, 바람을 소재로 한 동시 감상하기 등 다양한 체험을 해볼 수 있다.

 

[경기도 미술관 전경]

▲경기도미술관


안산시 단원구에 위치한 경기도미술관에서는 기획전 생생화화 2018 <헤어날 수 없는: Hard-boiled & Toxic>과 <이야기 사이_Stories & Dreams>가 진행 중이다.


생생화화 2018은 경기도를 기반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향후의 성장 가능성이 주목되는 작가 10인을 선정하여 신작 제작부터 전시 개최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는 경기도의 대표적인 시각예술 지원 프로그램이다.


이번 전시에는 김나영&그레고리 마스, 김동현, 박혜수, 송민철, 홍기원 작가 등이 참여한다. 현대사회의 특징과 이를 바라보는 참여작가들의 관점과 태도를 살펴보는 이 전시를 통해 진지한 고민과 창작 행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다.


<이야기 사이_Stories & Dreams> 전시는 현대미술작품을 통해 나의 이야기와 남의 이야기가 서로 섞여가는 대화의 장을 열어보고자 기획되었다. ‘책’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 ‘자연’, ‘생활’, ‘환상’, ‘기술’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펼쳐보고, ‘꿈’을 통해 이야기를 상상해보는 전시이다.


전시장의 다채로운 작품들을 통해 작가들의 이야기들을 찾아보고, 나의 이야기를 덧입혀서 꿈의 이야기를 완성해 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실학박물관 전경]

▲실학박물관


남양주시에 위치한 실학박물관에서는 ‘실학설날소풍’이라는 주제로 설맞이 체험 행사를 개최한다. 박물관 로비와 주차장, 다산유적지 일대에서 소망나무 달기, 실학AR색칠놀이, 실학판화찍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주차장에서 진행되는 민속놀이한마당에서는 투호놀이, 굴렁쇠 굴리기, 화살쏘기, 제기차기 체험을 해볼 수 있다. 또한 ‘정약용, 다시 만나다’라는 주제의 스토릴텔링 연극투어가 2일부터 4일까지 하루에 2회씩 진행된다.

 
실학박물관에서는 현재 특별 기획전 <택리지, 삶을 모아 팔도를 잇다>가 진행되고 있다. 택리지는 이중환의 인문지리 저서로, 제목대로 ‘살 곳을 고르는 방법’을 담은 책이다.


전시는 택리지로 전달하고자 했던 이중환의 생각을 연출했다. 택리지 정본 사업의 성과와 수많은 이본, 종가에 보관되었던 이중환의 삶의 흔적들을 전시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전곡선사박물관 항공사진]

▲전곡선사박물관


연천군에 위치한 전곡선사박물관에서는 즐거운 설 연휴를 위해 고고학 체험실에서 선사 윷 던지기 프로그램을 4일과 6일 양일간 진행한다. 또한 박물관 방문객 19명에게 매머드 나무 스케치북을 선물로 증정한다.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는 특별전 <돌과 나무의 시대> 전시가 진행 중이다. 이번 특별전은 선사시대 사람들이 돌과 나무로 이룬 도구와 기술에 대한 이야기이다.


그동안 석기를 중심으로 조명되었던 선사시대가 ‘돌과 나무의 시대’였음에 주목하고, 석기의 발전을 뒷받침한 ‘나무도구’를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경기도박물관, 경기도미술관, 백남준아트센터, 실학박물관, 전곡선사박물관은 문화생활 기회 확대를 위해 무료 관람으로 운영되고 있다. 단, 부분 무료 관람으로 운영되는 경기도어린이박물관은 설 연휴 동안 기존처럼 유료 관람으로 진행된다.



박종명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