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2.19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ggeco.co.kr/news/49950
발행일: 2019/01/14  김해정 기자
광명시, 생리대 현물 대신 바우처 지원... 원하는 제품 직접 구매

【경기경제신문】광명시가 올해부터 저소득층 여성청소년 생리대 지원방식이 현물에서 바우처 지급방식으로 변경된다고 1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기존에는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지원 신청서를 작성하면 생리대 6개월분이 집으로 일괄 배송되었으나, 올해부터는 ‘국민행복카드’를 발급받아 카드 가맹점에서 원하는 생리대를 직접 구매할 수 있다.


이번 지원방식의 변경으로 개인의 생리주기나 생리량, 선호하는 제품을 선택할 수 있어 대상자들의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지원 대상자는 국민기초생활수급자나 한부모가족 지원대상자, 법정차상위 가구에 속한 만11세~만18세 여성청소년(2008년~2001년도 출생)이며 동 행정복지센터 또는 복지로(인터넷, 어플)에서 신청하면 된다. 자격요건이 충족되면 만 18세에 도달하는 연도 말까지 재신청을 하지 않아도 보건위생물품 바우처 포인트는 계속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대상자는 발급받은 국민행복카드(BC카드, 삼성카드, 롯데카드)별로 가맹계약을 체결한 판매점에서 보건위생물품을 구입하면 된다.


지원금액은 1인당 월 10,500원으로 상‧하반기 2회(최대 1인당 연12만6천  원)에 나눠 지원된다. 다만 신청 월 기준으로 지원돼 1월중에 신청해야 최대금액을 지원받으며 신청자가 그 해에 바우처 금액을 사용하지 않으면 소멸되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한편 시는 지난해 저소득층 여성청소년 총 1,957명(상반기 1,010명, 하반기 947명)에게 생리대를 지급한 바 있다.


김해정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