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흐림수원 26.9℃
기상청 제공

지역

평택복지재단, 연구보고서 발간 10주년 기념 '연구협력 콜로키움' 개최

[경기경제신문] (재)평택복지재단(이사장 김준경)은 28일(목) 10시부터 12시까지 팽성복지타운 3층 회의실에서 연구보고서 발간 10주년 기념으로 “평택복지연구 현장과 소통하다”라는 주제로 「연구협력 콜로키움」을 개최하였다.

 

 

(재)평택복지재단은 지난 10년간 연구보고서 34종 발간하였으며, 이를 통해 평택시 복지현안을 발굴하고 복지정책 및 사업기획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2019년에 수행한 「평택형 복지 모델개발 연구」가 평택시 혁신의제로 채택된 것을 필두로 「평택시 청년 사회ㆍ경제 실태조사」,「평택시 1인 가구 실태조사」, 「평택시 폐지수거노인 생활실태조사 연구」 등 다양한 연구들이 평택시 조례, 평택시 정책 및 사업, 시설 현장에 반영되고 활용되어왔다.

 

(재)평택복지재단은 이러한 성과와 함께 변화하는 지역사회복지 환경변화에 맞추어 평택시민과 평택시 관내 사회복지기관의 복지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연구협력 콜로키움」을 개최했다. 본 행사에서는 경기복지재단 오민수 연구위원이 “연구와 현장, 어떻게 소통하는 것이 좋을까”라는 주제로 발표하였다.

 

축사로 평택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 정일구 위원장, 이윤하 운영위원회 위원장, 유승영 의원, 평택시 사회복지국 손정호 국장이 함께 하였으며, 주제발표는 경기복지재단 연구위원 오민수 박사, 토론자로 평택시의회 강정구 의원, 평택시청 복지정책과 김대환 과장, 평택시청소년상담센터 박선영 센터장, 평택YWCA 유휘경 사무총장, SK브로드밴드 이창호 취재부장, 평택대학교 사회복지학과 박지현 교수, 평택복지재단 기획연구실 서보람 실장(총 6명)이 참여했다.

 

발표자인 경기복지재단 오민수 연구위원은 지방자치단체 복지재단이 새로운 정책환경 변화에 민감히 반응하고 공공성과 전문성을 갖고 지역사회에 필요한 연구를 수행해야 함을 제안하였다.

 

토론자인 강정구 의원은 재단 연구 주요 결과를 안내할 수 있는 소통창구 필요, 시의회 연구발표 정례화 등을 제안하였다. 평택시청 복지정책과 김대환 과장은 실무현장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생생한 연구 수행과 코로나19로 인한 비상 상황에서 시민 욕구를 신속히 파악해 적용할 수 있는 연구의 필요성을 제안하였다.

 

평택시청소년상담센터 박선영 센터장은 연구활용 모니터링, 청소년 분야 연구 수행을 제안하였다. 평택YWCA 유희경 사무총장은 공공, 민간, 시민이 협력하고 참여하는 개방적 연구모델 구축, 리서치 전문기관의 조사 전문가 보강 등을 제안하였다. 토론자인 SK브로드밴드 이창호 부장은 연구결과 발표의 시기의 적절성, 평택시 기자들을 대상으로 정례 브리핑 실시, 연구결과 활용에 대한 홍보의 필요성을 피력하였다.

 

평택대학교 사회복지학과 박지현 교수는 복지환경 변화에 유연한 대응과 현장에 근거를 제시하는 중간자적 역할 수행, 현정부 중점 정책 반영, 다문화ㆍ이주민 특성을 반영한 세대통합 역량증진 연구 모델을 제시하였다. 평택복지재단 서보람 기획연구실장은 발표와 토론 내용들을 토대로 평택시 지역사회 현장과 소통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복지환경 속에서 평택시에 필요한 연구과제를 세밀히 발굴해 활용도 높은 연구를 수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피력하였다.

 

연구협력 콜로키움 참석자는 대면(현장참석) 20명, 비대면(온라인) 약 10명이 참여하였다. 또한 평택복지재단 밴드에 콜로키움 행사 관련 “실시간 생중계(live)”를 진행하였다. 행사당일 연구보고서 발간 10주년 자료집과 기념품을 배포했다.

 

평택복지재단 김준경 이사장은 “재단 연구가 평택시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진행할 것이다. 본 콜로키움이 평택시 뿐만 아니라 경기도, 전국 단위로 확장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평택시 및 인근 도시의 대학교와 연계체계를 강화할 것이며, 평택시의회와 평택시 사회복지국, 사회복지현장과도 더욱 소통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