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맑음수원 27.4℃
기상청 제공

양평청소년문화의집, 6월 8일부터 시범 운영

 

[경기경제신문] 양평청소년문화의집(양평군 양평읍 중앙로 33-1)은 양평군에서 청소년기본법에 의해 설립한 세 번째 청소년수련시설로, 민선8기 ‘돌봄과 배려의 보건복지–청소년 문화활동 시설확충 및 지원강화’ 공약 이행으로 건립됐다.

 

양평군 청소년 전용 시설인 양평청소년문화의집은 연면적 2,528㎡, 지하1층·지상3층 규모로, 스터디카페, 민주시민회의실, 소규모 설계실, 과학실, 미디어편집실, 밴드실, 댄스실, 노래연습실, 정보화교육 및 PC존 등 다양한 청소년 자율문화공간을 갖추고 있다. 특히 3층 다목적홀은 250인치 대형스크린과 영상 장비를 갖추고 있어, 청소년 및 가족, 지역주민들을 위한 양평 최고의 영상문화 공간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양평청소년문화의집은 본격적인 운영에 앞서 24일, 안전한 시설 운영을 위한 화재대응 소방서 합동훈련을 실시했으며, 오는 8일 ‘청소년 교육문화 프로그램 및 자율문화공간’을 중심으로 시범 운영을 앞두고 있다.

 

시범 운영일 특별 이벤트로 ▲6월 생일자 모여라~! ▲문화의집 탐험 보물찾기 ▲가족영화관 ▲노래방스타 ▲소규모 E-스포츠 등이 진행될 예정이며 시설 각 공간에서 과학, 미디어, 예술, 베이킹 등 16개 교육문화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양평청소년문화의집 박혜정 관장은 “‘청소년 스스로 울리다(resound)!, 청소년 세상을 울리다!(resound)’라는 핵심 비전을 제시하며, 청소년들이 스스로를 개발하고 성장하는 것에 주목하고 미래를 이끄는 건강한 청소년들을 육성하는 역할에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