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12.13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www.ggeco.co.kr/news/63653
발행일: 2019/11/27  박진범 기자
경기도, 한류 열풍 타고 신남방 핵심 베트남 공략‥ ‘2019 G-FAIR 호치민’ 개막
‘2019 G-FAIR 호치민’ 27일 개막 국내 중소기업 96개사 참가…베트남 현지 바이어 1,800여개사와 수출 상담 진행 - G-FAIR 호치민을 통해 많은 도내 중소기업 베트남 시장 공략에 성공하길 기대

【경기경제신문】최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로 동남아시아 시장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는 가운데, 신(新)남방정책의 핵심국가인 베트남 공략을 위한 ‘2019 대한민국우수상품전(G-FAIR) 호치민’이 성황리에 개막했다.

  
경기도는 27일 오전 11시(현지시각) 베트남 호치민시 젬 센터(GEM Center)에서 ‘2019 G-FAIR 호치민’ 개막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개막식에는 최승현 경기도 국제관계대사, 임재훈 주 호치민 총영사, 임근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제상임이사, 윙풍동(Nguyen Phuong Dong) 호치민시 산업통상국 부국장을 비롯해 양국 기관 주요인사 및 기업인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베트남은 연 7% 내외의 높은 경제성장을 거듭하고 있으며, 이미 한국의 최대 수출 투자국인데다 한류 열풍으로 한국 제품과 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 해외 진출을 준비하는 중소기업의 1순위 선호지로 꼽히고 있다.

경기도는 도내 중소기업의 베트남 진출 교두보 마련을 위해 일찍이 ‘G-FAIR 호치민’을 열고 있으며 올해로 4회째이다.

28일까지 열릴 이번 G-FAIR 호치민에는 도내기업 89개사를 포함해 충남 기업 7개사도 해당 지자체의 지원을 받아 참가해 총 96곳의 대한민국 중소기업이 참여한다. 품목은 ▲전기·전자 ▲산업·건축 ▲소비재·식품 ▲뷰티·헬스 등으로 구성됐다.

참가기업은 G-FAIR 호치민을 찾는 바이어들을 상대로 제품을 소개하고 수출 상담활동을 벌인다. 올해는 1,800여 개 사의 베트남 현지 기업 바이어들이 전시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이번 G-FAIR 호치민의 성공적인 개최와 참여기업 성과 확대를 위해 바이어 섭외와 전시 부스 설치, 전시품 운송, 통역 지원, 현장 차량 제공 등을 지원한다.

베트남은 중국·미국에 이어 3대 수출 시장이며 신남방정책의 핵심파트너다. 지난해 한·베트남 전체 교역액은 682억 달러(79조 1,461억원), 대(對) 베트남 수출 규모는 486억 달러(56조 4,003억원)로, 1992년 수교 당시 5억 달러(5,803억 5,000만원)에 불과했던 교역 규모가 무려 136배 이상 성장했다.

최승현 경기도 국제관계대사는 “전 세계적으로 보호무역주의가 확산하는 가운데 젊고 역동적인 베트남 시장이 ‘기회의 땅’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G-FAIR 호치민을 통해 많은 도내 중소기업 베트남 시장 공략에 성공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열린 ‘제3회 G-FAIR 호치민’에서는 102개 중소기업이 참가해 1,779명의 현지 기업 바이어들과 4천여 건의 수출 상담을 벌였고, 이 중 1,894건 4,700만 달러 상당의 계약추진 성과를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