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12.11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www.ggeco.co.kr/news/63087
발행일: 2019/11/15  박종명 기자
경기도의회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경기도여성재단으로 확장하여 연구와 정책·사업의 연계성을 강화해야”

【경기경제신문】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는 15일(금) 2019년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행정사무감사에서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의 연구와 정책‧사업에 대한 연계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 되었고, ‘(가칭)경기여성재단’으로서 확장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김인순(더민주, 화성1) 의원은 “지난 8월 이재명 지사가 경기연구원의 연구업무와는 별도로 여성 및 가족 분야를 전담하는 연구원을 설립한 이유에 대해 언급하였다”라며 “시민단체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함에도 불구하고 연구원의 존재성에 대한 의문이 계속된다면, 과연 연구원의 존립 ‘목적은 무엇인가’에 대해 고민해봐야 하는 시점이라고 생각된다”고 문제점을 제기하였다.

손희정(더민주, 파주2) 의원도 “17개 시‧도 중 서울, 대구, 인천 등 총 6곳이 여성재단을 통해 여성과 가족 유지를 위한 연구와 정책‧사업의 연계성을 강화하고 있다. 경기도도 이에 발맞춰 ‘여성재단’으로 확장하여 ‘여성‧가족’ 연구 분야의 장기적 비전을 설정하고, 연구가 이해 당사자들에게 체감도 높은 정책과 사업으로 구현될 수 있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진연(더민주, 부천7) 의원은 연구와 사업의 연계를 위한 방안으로 “경기도교육청,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등 다양한 기관하고 연계하여 전문적인 교육을 제공한다면, 연구 결과에 대한 지식들이 많은 도민들의 인식 개선을 위한 중요한 마중물로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고 제안하였다. 

이에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장은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와의 소통을 통해 정책과 사업이 연계될 수 있는 ‘경기여성재단’의 실질화 방안을 마련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답변하였다. 

더불어 박옥분(더민주, 수원2) 위원장은 “여성·가족 분야의 정책과 교육, 연구를 담아낼 수 있는 정체성을 가진 기관을 성장하기 위하여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과 경기연구원과의 차별성을 가진 ‘경기여성재단’ 설립에 대한 고민을 구제척인 성과로 보여주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박종명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