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10.19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www.ggeco.co.kr/news/60352
발행일: 2019/09/10  김해정 기자
광명시, 광명에서 여의도까지 10여분, 학온역 신설...서울 접근성 획기적 개선

【경기경제신문】광명시 민선7기 공약사항인 신안산선이 9일 안산시청에서 착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9일 안산시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신안산선 복선전철 민간투자사업 착공식에 참석했다.]

신안산선 광명역은 광명역 써밋 플레이스 아파트와 2020년 1월 입주 예정인 광명역U플래닛 데시앙아파트 인근에 입구가 설치될 예정이며 2024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중이다.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사업지역 내 추진 중인 (가칭)학온역도 국토교통부 타당성 검증이 통과되면 사업비 분담 확정 후 가학동 지석묘 인근에 설치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토지 보상이 완료되는 구간부터 착공에 들어가며, 특히 송산 차량기지는 이달 말부터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신안산선’은 경기도 안산·시흥시를 기점으로 KTX광명역과 (가칭)학온역을 거쳐 여의도를 연결하는 복선전철로, 총 44.7㎞에 16개 정류장이 설치되며  3조 3465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특히 지하 40m 이하 대심도로 건설되어 공사기간 중이나 운영 시 지하 매설물이나 지상부 토지 이용에 대한 영향 없이 최대 110km/h로 운행이 가능하다.


신안산선이 개통되면 KTX광명역에서 여의도까지 10여분 소요될 것으로 예상돼 이동시간은 기존 대비 약 50~75% 이상 단축이 예상된다. 또한 월곶~판교선과 환승할 수 있어 광명시의 경기 서남부 대중교통 여건과 서울 도심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수도권 서남부지역의 교통중심지로 광명이 부상하고 있다”며, “신안산선은 광명역세권과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뿐만 아니라 광명시 전체의 가치를 끌어올릴 수 있는 아주 주요한 사업이기에, 조속히 개통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