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10.22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www.ggeco.co.kr/news/56627
발행일: 2019/06/24  박아름 기자
오산시, 시민이 직접 나서서 몰카 근절한다

【경기경제신문】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21일 오산시청 1층 로비에서 아이코리아 오산시지회(강진화 회장)로 구성된 불법촬영 민간점검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불법촬영 민간점검단 발대식]

오산시장, 오산경찰서, 오산시여성단체협의회, 오산시아동청소년협회 등 불법촬영 근절에 관심을 갖는 오산시 단체들이 함께 발대식에 참석하여 ‘불법촬영은 범죄입니다’등 구호제창과 시청 화장실을 점검시연하고 불법촬영 근절을 위한 오산시 의지를 굳게 밝혔다.

 
오산시는 카메라를 이용한 불법촬영 근절 홍보 및 오산시 공공화장실 불법촬영 점검을 위해 오산경찰서의 협조로, 환승센터 주변 등 3곳의 특별관리 점검구역을 선정하여 민간점검단이 주 3회 이상 주기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오산시는 2018년부터 운영하던 점검반과 민간점검단 구성으로 여성이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불법촬영 상시 지속 점검체계를 구축하게 되었으며, 향후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불법촬영 가능성 구역에 대한 주기적인 점검으로 범죄 시도를 억제하는 등의 범죄 예방효과도 기대하고 있으며, 불법촬영 카메라 범죄 뿐 아니라 디지털 범죄에 대한 경각심 제고 등 사회인식을 개선시키고자 꾸준히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홍보하겠다.󰡓고 밝혔으며  󰡒오산시 민간점검단에 대한 지원 및 불법촬영 카메라에서 안전한 오산시 공중화장실 이용환경 조성을 위한 노력을 다하겠다.” 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