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5.26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ggeco.co.kr/news/54138
발행일: 2019/05/07  경기경제신문
고양시, 정부 ‘3기 수도권 신도시 발표’에 창릉지구 선정

【경기경제신문】고양시가 5월 7일 오전, 정부의 ‘3기 수도권 신도시 발표’에서 창릉지구가 선정된 데 이어 같은 날 오후, 시청에서 창릉지구 3기 신도시 조성에 대한 브리핑회를 개최했다.


[이재준 고양시장, 창릉지구 3기 신도시 조성에 대한 언론브리핑회]

고양 창릉지구는 덕양구 도내동, 동산동, 성사동, 용두동, 원흥동, 행신동, 향동동, 화전동, 화정동 일원 약 813만㎡(약 246만평) 면적이며, 38,000여 세대 규모의 신도시로 건설된다. 사업기간은 2020년~2029년으로 예정되었다.


3기 신도시의 가장 우려가 되는 베드타운 해소를 위해, 전체 246만평 중 41만평(가용면적 40%)을 자족용지로 조성한다. 이는 제1판교 자족용지 면적의 2.5배에 달하며, 여기에 기업·학교·연구기관 간 산학연 연계를 통한 4차 산업의 전초기지를 육성해나간다는 그림이다. 향후 9만여 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족용지는 경의·중앙선 등 전철역 인근의 교통이 편리한 곳에 집적화 할 예정으로, 4차 산업 등 스마트기업지원을 위한 기업성장 지원센터를 건설·운영한다. 인근에는 창업지원주택·중기근로자주택 등을 배치하여 직주근접성도 높여나갈 계획이다.


사업지구 내 권역별 중앙공원 6곳에 330만㎡(100만평) 규모의 공원·녹지 및 호수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며, 특히 30사단 부지는 “서울 숲의 2배 규모면적을 도시 숲”으로 조성하여 개발에 따른 미세먼지 저감 등 친환경 생태도시를 만들어 가겠다는 로드맵을 마련했다.


창릉천으로 삼송지구에서 한강하구까지 연결하는 호수공원을 조성하고, 4개 권역 공원 내에는 도서관·체육시설 등의 복합문화센터를 설치하여 모든 시민들이 문화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가장 중요하다고 볼 수 있는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는, 당초 새절역(6호선, 서부선)부터 대곡역까지 예정돼있던 지하철을 시가 적극 건의하여 고양시청까지 14.5km로 연장하고, 가칭 향동지구 역·지구 내 3개 역·화정지구 역·대곡역·고양시청역 등 총 7개 역을 신설할 예정이다. 특히 고양시청 역과 관련해서는, 국토부가 향후 고양시의 신청사 건립 계획과 연계하여 추진해 나간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외에도 지구 남측 화전역(경의중앙선)과 지하철 신설역 BRT 연결, 일산 백석동에서 서울~문산 간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자동차전용도로 신설(4.8km, 4차선), 창릉지구와 제2자유로 연결(1.2km), 화랑로 확장(4.7km, 8차선), 통일로~중앙로 간 BRT 신설(7km), 전용차로연계와 적극적인 광역버스 신설·증차 등을 통해 시민의 교통편의를 증대하고 서울시와의 교통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여 만성적인 도로정체를 해소하겠다는 큰 그림을 그렸다.


고양 창릉지구의 3기 신도시는 200여만 평 이상 되는 수도권의 신도시 중 자족시설 비율·공원녹지 비율이 가장 높다. 또한 광역교통정책을 최대한 개선하여 원활한 교통체계를 마련하는 등 이동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정책들도 담았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고양 창릉지구의 3기 신도시 지정에 따른 별도의 ‘신도시 TF팀’ 을 민간전문가와 함께 구성하여 국토부, 경기도, LH와 광역교통체계·자족기능 확충·친환경도시 등의 분야에 걸쳐 최고의 결과가 도출되도록 고양시민 입장에서 적극적인 협의 및 전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경기경제신문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