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8.25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ggeco.co.kr/news/53540
발행일: 2019/04/24  박종명 기자
경기문화재단, "'부패ZERO화'의 시동을 걸다”
강헌 대표이사 직속 청렴경영실 4.1字 출범- 재단 G-포털(업무시스템) ‘대표와의 대화신청’ 1:1 소통창구 개설


【경기경제신문】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이 '부패ZERO화'를 선언하고 조직의 청렴문화 정착과 부패방지를 위한 해법 마련에 나섰다.


재단은 지난해 발생한 공금횡령사건과 경영진의 장기 공백으로 경기도의회 행정사무감사와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낮은 평가를 받았다.


이에 재단은 강헌 대표이사 취임이후 4.1일자 조직개편을 통해 기존 검사역을 대표이사 직속 ‘청렴경영실’로 확대 출범시켰다. 청렴경영실에서는 계약, 회계 등 부패취약분야 상시 모니터링과 일상감사 등 중점관리를 통해 비위행위 사전예방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특히 청렴경영실은 출범과 동시에 全직원이 매일 사용하는 G-포털 메인화면에 ‘대표이사와의 대화신청’메뉴를 신설, 직원 개개인의 고충상담은 물론 재단 업무개선, 사업제안 뿐만 아니라 재단 내·외부 비위신고까지 전 분야 걸쳐 대표이사와 1:1 소통채널을 마련하는 등 개선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와 함께 직원들이 직접 추천한 17명의 직원을‘청렴지킴이’로 지정·운영하여 청탁금지법 위반 사례 교육과 전파, 부패 취약분야 발굴 및 집중 모니터링 등 사전 부패예방 시스템을 적극 운영 중에 있다.


오는 4월 30일(화)에는 경기도박물관 대강당에서 전임직원을 대상으로 반부패 청렴문화 확산과 부패방지를 다짐하는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기도 하다.


청렴경영실 관계자는 “지난해 좋지 못한 사고로 그간 쌓아온 문화재단의 위상이 추락하고 직원들의 사기가 많이 떨어져 있다”며 “직원들과의 소통과 다양한 반부패 개선활동을 통해 조직 내 청렴문화 확산을 추진하고 재단이 경기도 최고의 모범적인 공공기관으로 다시 태어나도록 전 임직원이 함께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명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