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7.22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ggeco.co.kr/news/53036
발행일: 2019/04/10  김해정 기자
용인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용인 독립운동가 유적지 현장 실태조사
"용인독립만세운동 100주년 탐험대", 지난 9일 ‘용인 독립운동가와 임시정부’를 주제로 한 독립운동가 유적지 현장 실태조사 실시

【경기경제신문】용인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용인독립만세운동 100주년 탐험대(대표 유진선)'는 지난 9일 ‘용인 독립운동가와 임시정부’를 주제로 한 독립운동가 유적지 현장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용인독립만세 100주년 탐험대 독립운동가 유적지 현장 실태조사 / 의병장 임경재 동상]

이날 회원들은 용인시 독립운동기념사업회 운영위원장인 김태근 강사를 초청해 오희옥 지사 자택을 시작으로 신흥무관학교 교장을 역임한 여준 선생이 설립한 삼악학교 표지석, 해주 오씨 3대 독립운동가(오인수-오광선-오희영·희옥) 기적비, 오광선 생가 터, 오의선 생가, 의병장 옥여 임경재 동상 등 처인구 원삼면과 양지면 일대의 독립운동가 유적지의 현장 실태조사를 하고, 양지면 추계리에 위치한 친일파 송병준의 99칸 별장 터와 연못인 영화지를 방문하여 민영환 열사 등과 대비된 그의 매국 행적을 돌아보며 유실되는 역사적 근대문화유산의 관리 실태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또한, 4월 중 2차 실태조사를 실시해 기흥구, 수지구 지역의 독립운동가 유적지를 탐사하고, 용인 독립운동 유적지 현황 및 실태를 좀 더 파악할 예정이다.

 
유진선 대표는 "용인지역 미수훈 독립운동가의 흔적을 찾아 발굴, 선양하여 독립운동 관련 기념물 등이 방치되지 않고 체계적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조례를 제정하자는 것이 연구단체 의원들의 한 목소리이며, 나아가 이를 용인의 문화적 자산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진석 의원은 "용인에서 가장 독립운동가 유적지가 많은 원삼면의 지역구 의원으로서 우리 독립운동가들의 숭고한 업적을 발굴하고 선양하는 데 앞장서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용인독립만세 100주년 탐험대 독립운동가 유적지 현장 실태조사 / 친일파 송병준 별장 연못 영화지]

정한도 의원은 "책으로 봤던 용인 곳곳에 있는 독립운동가들의 역사적 문화 유산들을 마주하게 되어 의미가 있다. 이 유산들이 체계적으로 관리되고, 용인의 독립운동가가 널리 알려지도록 적극 동참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용인독립만세운동 100주년 탐험대」는 유진선, 장정순, 이은경, 황재욱, 명지선, 하연자, 정한도, 남홍숙, 김진석, 윤원균 의원(10명)으로 구성됐으며, 3.1 독립만세운동과 문화재생, 거리재생 접목에 대하여 연구함으로써 100만 용인시의 위상을 높이고, 시민의 자긍심도 고취하며, 도시 경쟁력도 제고하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김해정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