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3.24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ggeco.co.kr/news/49191
발행일: 2018/12/17  박종명 기자
경기문화재단, 경기북부 마을재생 사업 "관인의 얼굴들" 전시 개최
12월 17일부터 31일까지, 포천시청에서 포천 관인면 주민들이 직접 그린 관인의 얼굴들

[관인의 얼굴들_동양화자화상]


【경기경제신문】경기문화재단 북부문화사업단(단장 허윤형)은 ‘경기북부 마을재생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관인의 얼굴들》 전시를 17일부터 31일까지 포천시청 본관 2층 시의회 복도에서 개최한다.

 
경기문화재단 북부문화사업단이 지원하고 관인문화재생연구회와 관인플레이그라운드가 주최·주관하는 《관인의 얼굴들》은 주민참여 프로그램의 결과물 전시로 지난 7월부터 11월까지, 4개월간 포천 관인면에 거주하는 지역주민들이 직접 그린 동양화 자화상과 민화 습작 등 20여점이 소개된다.

 

[관인의 얼굴들_프로그램 진행]
  
‘경기북부 마을재생 사업’은 경기북부 지역정체성과 지역(민) 수요 기반의 경기북부형 지역특화사업 중장기 전략 도출 및 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경기문화재단에서는 포천 관인면을 대상으로 2016년부터 현재까지, 3년간 지역자원조사 및 발굴, 구술 생애사 기록 등 체계적인 지역조사와 함께 문화재생 아카데미, 자화상 프로그램 등 다양한 주민 참여형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그 노력의 결실로 문화체육관광부 ‘문화특화마을 조성사업’에 선정되어 2019년도부터 포천시로 사업의 주최를 이관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관인의 얼굴들_전시 리플렛(앞)

[관인의 얼굴들_전시 리플렛(뒤)]


포천 관인면은 최북단에 위치한 곳으로 미군 40사단의 한국 주둔당시부터 주변 군부대의 외출지역으로 상업이 번영하던 70년대 초반까지 인구 10,000여명의 호황기를 겪었으나, 이후 주변 신도시로 주거와 상업의 중심이 이동하면서 40~50여 년 동안 물리적 성장이 멈춘 초고령 지역이다.

 
경기문화재단 북부문화사업단 관계자는 “최북단에 위치한 포천 관인면은 지난 3년간 지역주민과 문화기획자, 지역관계자들의 열정과 노력으로 지역의 많은 면들이 긍정적으로 변화되었다.”며 “앞으로 포천 관인면의 힘찬 걸음에 따뜻한 응원을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종명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