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8.12.13 (목)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ggeco.co.kr/news/48590
발행일: 2018/11/30  박종명 기자
경기문화재단, "2018 공공하는 예술: 환상벨트" 결과 발표전 개최
《2018 공공하는 예술: 환상벨트》를 통해 수도권 안팎의 다양한 예술적 관점을 종합적으로 조망하는 자리를 마련- 경기도 지역을 순회하는 공공예술 프로젝트로 국내외 예술가들 23팀의 창작물을 발표

【경기경제신문】경기문화재단은 오는 12월 7일부터 12월 29일까지 돈의문 박물관마을에서 《2018 공공하는 예술: 환상벨트》 결과 발표 전시를 개최한다.


“공공하는 예술”은 2015년부터 경기문화재단이 매년 경기도 지역을 순회하며 개최해온 공공예술 프로젝트로, 올해는 성남, 여주, 부천, 파주 총 4개의 도시에서 세미나와 지역연구 및 현장답사의 과정을 거쳐 진행되었다.


[천대광, 리얼 유토피아 - 새로운 도시 - 건축적 램프 디자인 연구, 2018, 아크릴, 100×30×30cm]

이 프로젝트의 결과는 동시대 수도권의 공간지형도를 조망하는 총 23팀의 국내외 예술가들의 도시문화에 대한 사회적 현상과 예술적 실천을 담은 작업으로 구현되었다.

 
한국의 도시형성 과정에서 수도권이라는 특수한 공간의 재편성은 도시생활과 산업, 인구 변화를 반영하며 서울로부터 경기로 확장되어 왔다.


[환상벨트 포스터]

이번 프로젝트는 이러한 도시발전사에서 ‘수도 서울을 에워싸고 있는 거대 광역권을 포괄적으로 아우르는 ‘공간적 축’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으로 시작하여 서울을 전체적으로 감싸는 수도권 원형 교통망에 주목해보고 이를 은유적으로 ‘환상벨트(環狀Belt)’라 명명하였다.


‘2018 공공하는 예술’ 프로젝트의 제목이기도 한 이 ‘환상벨트’는 서울-경기로 이어지는 메트로폴리스의 중심을 둘러싸는 둥근 ‘환상(環狀)’이면서, 동시에 도시 문화라는 ‘환상(幻像)’을 중의적으로 표현한다.


[OCAC, CO - Temporary, 2018, 혼합매체]

다양한 예술가들의 작업은 경기 광역권을 관통하는 순환형 고속도로(서울외곽순환도로, 수도권 제2순환도로)를 지정학적 벨트로 상정하고 이곳의 안팎에서 작동해온 수도권 공간 재배치에 관한 상상적 묻고 답하기의 과정이 담겨 있다.

 
《2018 공공하는 예술: 환상벨트》는 서울 중심의 도시 담론에서 벗어나 대도시 형성에 결정적으로 관여하고 있는 주변 도시들의 문화생태계에 대한 토론의 과정을 거쳐왔다.


[여주두지, 두지에서 나온 여주사람들 이야기, 2018, 그림책 및 설치]

이 작업의 결과물이 수도권이라는 광역도시의 최중심이 되는 서울에서 전시로 개최되는 것은 하나의 의미있는 종결이면서 동시에 프로젝트가 다루고자 했던 서울-경기 광역도시에 관한 담론을 확산시키는 또 하나의 과정으로 기능하게 될 것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거대 광역권의 공간지형도와 생활상의 관계를 도시연구·인문학·건축·디자인·예술 분야의 여러 전문가들의 관점에서 고찰해보고 이에 대한 여러 사회적, 예술적 쟁점들을 풀어보는 과정에 참여하게 되기를 기대한다.

 

 


박종명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수원시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