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4.24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ggeco.co.kr/news/48001
발행일: 2018/11/15  박종명 기자
경기창작센터, ‘열두 샘길’ 프로젝트 조성 기념행사 진행

▶ 시흥시 정왕동 곰솔누리숲에서 11월 17일부터 8일간 개최

▶ 공연, 전시 등 풍성한 볼거리와 체험 프로그램

 
【경기경제신문】경기창작센터(센터장 박종강)는 오는 17일부터 24일까지 8일간 <열두 샘길> 조성 프로젝트 기념행사를 시흥 곰솔누리숲(구 시흥완충녹지)에서 진행한다.


<열두 샘길> 프로젝트는 경기만 에코뮤지엄 시흥 완충녹지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즐겁고 특별한 경험을 위한 열두 장소(거점)를 만드는 프로젝트이다.

 

[경기만에코뮤지엄 _열두 샘길_프로젝트_포스터]

이번 행사에는 곰솔누리숲 중앙 산책로 5곳의 장소에서 공연과 전시는 물론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경험할 수 있다.


17일 개막식에는 거점 공간 4곳에서 한국무용(윤서희), 성악(정영무), 퍼포먼스(이끼맨), 전통음악(임정호) 공연이 펼쳐지고, <감상하며, 즐기며, 자연과 함께 중앙완충녹지 걷기>도 함께 진행된다.


권용주(작품명: 기억하는 숲), 김상돈(작품명: 둥근-빛-자리), 정원철(작품명: 숲에 묻기_숲에 새기기), 전수현(작품명: 잃어버린 것에 대하여) 작가의 벤치형 공공미술 작품이 설치되고, 곰솔누리숲의 전경을 바라 볼 수 있는 전망대형 공공미술 작품에는 강동형 작가의 <경계의 손님> 가설 전망대가 13m 높이로 마련된다.

 
이 기간에는 행사 외에도 ‘열두 샘길 설치미술전’과 ‘아카이브 사진전-흘러들어온 돌’이 함께 개최되어 볼거리를 더한다.


‘열두 샘길 설치미술전’에는 최운영, 정하응, 임충재, 김창환, 김광우 5인의 바깥미술 단체의 작가들이 곰솔누리숲의 흙과 나무 등 자연의 재료를 활용하여 만든 작품이 전시된다.


또한 경계의 숲 가설 전망대에서는 시흥 곰솔누리숲이 조성되기 이전의 역사를 선보이는 ‘아카이브 사진전-흘러들어온 돌’이 진행된다.


4일 열리는 ‘열두 샘길 샘솟는 날’에는 탭댄스(신일선), 즉흥마임(김찬수), 음악퍼포먼스(한태와 복군) 등 향후 각 거점의 다양한 가능성을 보여주는 파일럿 프로그램과 함께 자연을 재료로 한 시민 참여형 미술 워크숍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는 참여작가와 함께 각 거점 공간을 걸으며 작품의 이야기를 듣는 시간도 마련되어 있다.

 
<열두 샘길> 프로젝트의 이경복 예술 감독은 “<열두 샘길>은 주민들에게 만남과 이해를 통한 새로운 가능성을 도모할 수 있는 거점 공간을 제안하고, 시흥 곰솔누리숲의 상징적 브랜드로 자리 잡게 하려는 목적을 갖고 있다”며 “앞으로 시흥 곰솔누리숲의 다양한 활동과 시도를 수렴하는 중심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번 <열두 샘길> 프로젝트는 경기만 에코뮤지엄 시흥 완충녹지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경기도, 시흥시, 경기문화재단, 경기창작센터, 시흥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시흥바라지에코뮤지엄연구회가 함께한다.




박종명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