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10.22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www.ggeco.co.kr/news/46739
발행일: 2018/10/10  박종명 기자
백남준아트센터, 개관 10주년 기념전《#예술 #공유지 #백남준》개최
개관 10주년을 맞아 2018년 10월 11일부터 2019년 2월 3일까지 《#예술#공유지#백남 준》전 개최- 지난 10년간 백남준아트센터의 전시, 퍼포먼스, 교육 등에 참여했던 작가들의 작업을 통해 예술의 새로 운 존재론과 소통방식 탐색

▶ 백남준, 요셉보이스의 작품으로 자본화된 예술 안에서 새로운 예술의 존재론을 제시한 선구자들의 사유 제시

▶ 참여작가 안규철, 정재철, 옥인 콜렉티브, 다페르튜토 스튜디오, 언메이크랩X데이터 유니온 콜렉티브, ‘공유지로써의 예술’을 탐구하는 신작 선보여

▶ 백남준아트센터의 10년을 나타내는 다양한 통계와 단어 분석, 사진, 출판물을 전시하는 아카이브 전시 를 통하여 급변했던 지난 10년의 한국 동시대 미술의 지형도를 확인하는 자리 마련


[10주년 기념전 예술 공유지 백남준]


【경기경제신문】백남준아트센터(관장 서진석)는 2018년 10월 11일부터 2019년 2월 3일까지 개관 10주년 기념전 《#예술 #공유지 #백남준》을 개최한다.


개관 10주년을 맞이하여 “예술 공유지, 백남준” 이라는 모토를 기반으로 한 이번 전시는 예술의 새로운 존재론과 소통 방식에 대해 고민하는 작가들의 작업을 통하여 ‘공유지’로서의 미술관의 가능성을 실험하고자 한다.


[국제심포지엄 포스터]

《#예술 #공유지 #백남준》 전시는 “예술은 사유재산이 아니다”라고 말한 백남준의 선언과 맞닿아 있다. 백남준은 '글로벌 그루브와 비디오 공동시장'(1970)이라는 글을 통해서, 비디오를 유럽공동시장의 원형처럼 자유롭게 소통시켜 정보와 유통이 활성화되는 일종의 ‘공유지(Commons)’로 바라볼 것을 제안했다.


백남준의 이러한 생각은 그가 몸담았던 예술 공동체 ’플럭서스(Fluxus)‘가 지향했던 예술의 민주적 창작과 사용에 대한 고민과도 연결된다.


[백남준 코끼리 수레]

이번 전시에서는 백남준의 작품 <데콜라주 바다의 플럭서스 섬>, <백-아베 비디오 신디사이저>, <코끼리 수레>, <굿모닝 미스터 오웰> 등을 통해 공유재로서의 미디어의 역사, 플럭서스와 예술 공동체에 대한 탐구, 그리고 신디사이저에 대한 지적 재산을 공동의 것으로 남겨둔 백남준의 선구적인 아이디어를 관객에게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모두가 예술가”라고 칭하며 삶 자체를 예술로 보고 예술이 지닌 정치적 혁명의 가능성을 모색했던 요셉 보이스의 작업들로 자본화된 예술 안에서 새로운 예술의 존재론을 제시한 선구자들의 사유를 보여준다.

 


박종명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